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10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의 고등학생 시절 수학 성적을 인증했다.

이 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백분토론 앞두고 나 원내대표 아들의 학창시절을 탐색했는데, 이 친구는 진짜 세인트폴 고등학교 수학 전교 1등”이라고 썼다. 다만 “조국 법무부 장관 딸 한영외고 1%설은 가짜뉴스”라고 지적했다.

이 위원이 게시한 사진에는 나 원내대표 아들 김모씨가 ‘The John Hargate Medal(존 하게이트 메달)’ 수상자로 선정됐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해당 고교에서 수학 성적이 가장 좋은 학생에게 부여되는 상이다. 이 위원은 “(나 원내대표 아들은) 졸업시에 수학 최우수자에게 주는 우등상을 받았다”고 썼다.


앞서 나 원내대표 아들이 미국 고교 재학 시절 서울대 연구 포스터에 제1저자로 이름이 올랐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이 고교 재학 시절 연구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려 논란이 된 후 나 원내대표에게도 같은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본인의 실력으로 대학을 갔는데 물타기 의혹으로 사용하는 것이 매우 안타깝다”며 “(아들은) 미국에서 고등학교를 다니기 때문에 방학 동안 실험할 곳이 없어 실험실을 사용하겠다고 부탁한 적은 있다. 일련의 과정은 전부 다 내 아이가 실험하고 작성한 것이다. 내 아이는 미국 고등학교를 최우등 졸업했다”고 반박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