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의 랜드마크인 광안대교 상층부(벡스코 요금소~남천동 메가마트) 보행길이 지난 7월 개방에 이어 다시 열린다.

부산시는 22일 일요일 오전 7시30분부터 10시30분까지 3시간 동안 광안대교를 시민들에게 무료로 개방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시범개방은 광안대교 상층부 총 4.9㎞구간에서 진행되며, 보행 안전을 위해 광안대교 벡스코 요금소에서 진입해 남천동 메가마트로 진출하는 코스로 운영된다.

행사 진행을 위해 22일 오전 6시30분부터 11시까지 4시간30분 동안 광안대교 상층부의 차량통행은 전면 제한된다. 행사 참가자는 오전 7시30분부터 9시까지 광안대교 벡스코 요금소로만 입장이 가능하다.

이번 행사는 지난 7월 진행된 개방행사 이후 두 달여간 보고회 등을 통해 시민단체와 언론, 유관기관의 의견을 수렴하고, 추진방향에 대한 논의를 거쳐 마련됐다.

특히 차량 이용 시민의 불편 최소화를 위해 이번 시범 개방은 광안대교를 통행하는 차량이 적은 일요일 오전 시간대로 결정됐다.

또 ‘시민 참여 버스킹존’과 ‘명절 전통놀이 체험’ 등 시민 체험 프로그램을 추가하고, 7월 개방 때 호응도가 높았던 ‘인생샷 포토존’과 ‘광안대교 위 브런치(푸드트럭존)’는 더욱 확대해 이번 행사가 시민 참여를 유도하고, 즐길 거리가 풍성한 ‘보행문화축제’의 장으로 펼친다.

시는 이번 행사에서 오는 11월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10월 세계적인 걷기 행사인 ‘2019 아시아 걷기 총회 부산’ 등 올 하반기 부산서 열리는 국제적인 행사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사전행사를 한다.

또 중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제로페이 이벤트와 안전속도 5030 정책 등 시민들의 생활 속 ‘생생정보’를 알릴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평소 자동차만 이용하는 광안대교를 시민들에게 돌려주기 위해 한 번 더 광안대교를 시범개방하게 됐다”며 “시민의 보행권 확보를 위한 이번 행사에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안대교 개방은 민선7기 ‘사람중심 보행혁신’의 일환으로 추진, 시는 7월과 9월 시범개방을 통해 안전과 교통흐름을 평가하고, 공청회 등에서 시민여론을 수렴해 광안대교 정기개방과 전용 보행로 설치 등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더 나아가 부산의 대표 관광명소인 광안대교를 호주의 시드니 ‘하버브리지’나 미국 샌프란시스코 ‘금문교’에 버금가는 관광지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