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를 하루 11일 서울역에서 한 가족이 고향으로 향하는 여수엑스포행 KTX 열차에 탑승해 손을 흔들고 있다.

김지훈 기자 dak@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