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재계의 백종원이 되고 싶나’라는 취지의 기사에 재치있게 답해 화제다.

정 부회장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용진은 ‘재계의 백종원’이 되고픈 걸까?’라는 제목의 기사를 캡처해 올린 뒤 “아니요”라고 적었다.

해당 기사에는 “(정 부회장의) SNS 활동에서 남다른 ‘요리사랑’을 확인할 수 있다. ‘음식블로거’ 같은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실제로 그가 좋아하는 맛집과 협업해 PB상품을 출시하는 등 사업적 영역에도 적용하고 있다”고 적혀있다.

또 “특히 재미 있는 점은 정 부회장에게서 언뜻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모습이 보인다는 것”이라며 “단지 풍채 좋은 외형뿐만이 아니다. 요리와 음식을 통해 경영자로서 대중이 좋아하는 상(象)을 만들어간다는 점에서 묘하게 닮았다”고 주장했다.

정 부회장은 이같은 주장에 “아니요”라고 적으면서 ‘백종원을 따라하는 것은 아니다’라는 취지의 답변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내놓은 것으로 풀이된다.


정 부회장이 직접 해당 기사를 언급하자 이 매체는 기사 하단에 “정 부회장이 자신의 인스타를 통해 “아니요”라며 재계 백종원이 될 생각이 없다는 뜻을 직접 밝혔다”고 적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