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기술지주회사와 중국 칭와대 기술지주회사의 전략적 제휴 업무협약식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서울대 후문 낙성대 일대를 창업밸리로 키우는 ‘낙성벤처밸리’ 육성 사업의 한-중 공동협력 추진 발판을 마련했다.

구는 서울대 기술지주회사와 중국 칭화대 기술지주회사인 치디홀딩스가 전날 서울대 교수회관에서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협약은 양측이 과학기술단지건설, 기술 창업지원 및 투자 등 공동 관심분야에 대해 상호협력하고 기술사업화 관련 노하우를 공유해 국제협력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협약에는 민선7기 관악구가 핵심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낙성벤처밸리 활성화를 위한 방안도 담겼다. 서울대 기술지주회사는 치디홀딩스가 참여 및 투자하는 (가칭)한중서울치디과기원 설립을 위해 서울대, 관악구청과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또 중국 선양에는 치디홀딩스가 중심이 돼 중한선양치디과기원을 설립하는 등 각 국의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한국과 중국에 공동과학기술단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약 800개 기업을 보유, 세계 각지에 약 140개의 글로벌 창업기지를 구축하고 있는 치디홀딩스와 우리나라 최고의 대학인 서울대 기술지주회사 간의 교류로 향후 낙성벤처밸리 사업이 큰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 기술지주회사는 서울대 투자기관으로 최근 4개의 펀드 결성과 중소벤처기업부의 팁스(TIPS) 주요 운용사로 선정돼 기술기반 기업들에 적극적인 투자를 진행 중이다.

이번 협약은 관악구와 치디홀딩스의 교류 협력의 성과라는 점이 눈에 띈다. 그간 박준희 구청장은 한중교류협회(회장 김용덕)와 함께 치디홀딩스와 교류·상호협력 관계를 다져왔다. 올 6월 치디홀딩스 그룹 총재가 관악구를 방문해 낙성벤처밸리 현장을 시찰했고 7월에는 관악구청장이 중국 중관춘에 답방,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구는 앞으로 서울대를 비롯해 서울대 기술지주회사, 치디홀딩스와 네트워크를 강화해 낙성벤처밸리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낙성벤처밸리의 롤 모델인 중국 칭화대의 기술지주회사와 국내 최고의 대학인 서울대 기술지주회사의 협약체결은 낙성벤처밸리 조성에도 큰 의미가 있다”며 “미국 실리콘밸리나 중국의 중관춘처럼 청년들이 창업하고 꿈을 펼치는 관악구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