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1일 서울 서초구 우면동 서울R&D캠퍼스에 있는 삼성리서치를 찾아 차세대 기술 전략을 논의했다. 지난달 29일 대법원 파기환송 선고 이후 첫 번째 ‘현장 경영’이다. 이 부회장은 “새로운 기술로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야 한다”며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11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삼성리서치의 주요 연구과제 진행 현황을 보고 받고, 차세대 통신기술, 인공지능(AI), 차세대 디스플레이, 로봇, 증강현실(AR) 등 선행기술 전략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삼성리서치 연구소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사장,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조승환 삼성리서치 부사장, 전경훈 네트워크사업부장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기술로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철저하게 준비하고 끊임없이 도전해 꼭 해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오늘의 삼성은 과거에는 불가능해 보였던 미래였다”면서 “불확실성이 클수록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흔들림 없이 하자”고 격려했다.

대법원이 파기환송을 선고하면서 다시 재판을 받아야 하는 상황임에도 이 부회장이 ‘현장 경영’을 이어가는 것은 불확실성으로 인해 삼성전자가 위축되는 걸 막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AI, 차세대 통신 등 미래 선행기술의 글로벌 R&D 허브인 삼성리서치를 찾은 것은 과거의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미래를 선도하기 위한 강도 높은 혁신을 지속하겠다는 방침을 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리서치는 삼성전자 세트 부문의 통합 연구 조직으로 세계 14개 연구거점에서 1만여명의 연구개발 인력들이 AI, IoT 등 미래 신기술 및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융복합 기술 등 4차 산업혁명 기반기술에 대한 선행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AI, 5G, 전장용 반도체 등을 미래 성장사업으로 선정하고, 약 25조원을 투자해 육성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AI 분야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까지 한국, 미국, 영국, 러시아, 캐나다 등 5개국에 AI 연구센터를 설립했다.

이 부회장은 2018년 경영 활동을 재개한 직후부터 유럽, 북미 등으로 출장을 다니며 글로벌 석학들을 만나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사회의 변화상과 미래 기술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핵심인재 영입에도 직접 나서고 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