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왼쪽)와 윤계상. 연합뉴스

배우 이하늬와 윤계상의 결별설이 불거진 가운데 두 사람은 소속사를 통해 “두 사람은 잘 만나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두 사람의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는 11일 복수 매체에 “최근 이하늬가 SNS에 올린 글은 반려견과 함께했던 시간에 대한 애틋함을 표현한 글일 뿐”이라며 “글이 확대해석이 된 것뿐이지 두 사람은 현재도 잘 만나고 있는 사이”라고 밝혔다.

또 뉴스엔 보도에 따르면 소속사 관계자는 ‘두 사람 모두 결별 해프닝을 전해 들었고 크게 웃었다’고 밝혔다.

앞서 10일 오전 이하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반려견 사진과 함께 “5년 전 애기 감사와 나”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모든 건 변하니까. 설령 항상 함께하는 관계라도 그때와 지금, 나도 너도 다르니 달라지는 것이 당연하겠지만. 지나고 보면 사무치게 그리운 날들. 다시 돌아오지 않는 날들. 그런 오늘. 그저 하루하루 충실할 수밖에”라고 적었다.

이하늬 인스타그램 캡처

이하늬의 의미심장한 글에 때아닌 ‘결별설’이 불거졌다. ‘윤계상과 이하늬가 결별한 것을 암시하는 글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며 두 사람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렸다.

이하늬가 자신의 SNS에 올린 글 속 ‘감사’는 윤계상과 함께 키우는 반려견의 이름이다. 두 사람은 같은 종류의 애견을 나눠 키우고 있다. 윤계상의 강아지는 ‘감사’, 이하늬의 강아지는 ‘해요’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어 두 사람의 강아지 이름을 합치면 ‘감사해요’가 된다.

신유미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