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이 지난해 서울 암사동 유적지에서 투호 등 추석전통놀이 체험을 하고 있다.

추석 연휴에 가족·연인과 함께 서울 암사동 유적지를 찾아 신석기 문화에 대해 배우고, 전통 놀이를 체험해 보는 것은 어떨까.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맞아 오는 13일~14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암사동 유적지에서 2019 추석 전통놀이 한마당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도시에서는 접하기 어려운 고유의 전통놀이를 통해 명절분위기를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행사 기간 동안은 서울 암사동 유적지에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행사는 유적지 내 암사동선사유적박물관 앞 광장에서 제기차기, 윷놀이, 팽이치기, 투호놀이, 굴렁쇠 5종의 전통놀이체험과 체험교실 앞마당에서 열리는 만들기 체험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유적지 내 체험마당 야외공연장에서 열리는 공연은 해설이 있는 전통‧민속 음악공연으로 행사 당일 오후 2시에서 3시30분까지 전통무용, 판소리, 가면무용, 남도민요 등 전통 음악을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

만들기 체험을 제외한 프로그램은 무료로 진행된다. 빗살무늬토기, 움집 만들기와 같은 선사 만들기 체험과 민속제기, 연 만들기 등 전통 만들기 체험은 1000~5000원의 비용이 든다.

또한 암사동유적과 신석기 문화에 대해 심도 있고 유익한 설명을 들을 수 있는 문화유산해설을 추석 연휴기간에도 운영한다. 홈페이지를 통해 방문 하루 전 사전예약을 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 암사동유적 홈페이지(http://sunsa.gangdong.go.kr)를 참고하면 되고 궁금한 사항은 강동구청 문화예술과(02-3425-6527)로 문의하면 된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