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관내 소공인의 생산성 및 경쟁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영세한 의류제조업체의 열악한 작업장의 환경 개선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구는 지역 내 의류제조업체 30곳을 대상으로 작업장 환경 개선 공사 시 소요되는 사업비를 업체별로 최대 300만원을 지원(자부담 10%)하는 ‘동대문구 의류제조업체 작업환경 개선사업’을 진행한다.

세부 지원 사항은 대기질 개선을 위한 닥트·흡입기·환풍기 교체, 전기‧조명 개선을 위한 누전차단기·배선함 설치·노후배선 정리·LED조명 교체, 실내안전을 위한 화재감지기·배관·보일러·냉‧난방기 교체 등이다.

구는 이달 20일까지 사업에 참여할 업체의 신청을 받는다. 신청 대상은 동대문구 내 사업자등록을 한 의류제조업체로 상시근로자 수가 10인 미만인 소공인 업체다. 신청을 원하는 업체는 동대문구청 경제진흥과(02-2127-4367)나 동대문구패션봉제지원센터(02-2212-5587)로 연락하면 된다.

구는 업체 선정을 위해 서류 심사와 작업장 시설의 노후화 정도 등을 확인하는 현장 실태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황상준 동대문구 경제진흥과장은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영세한 의류제조업체들이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 속에서 작업하여 생산 경쟁력을 향상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작업장 개선을 희망하는 지역 내 봉제업체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