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적으로 40초에 한 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40초에 한 명씩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으로 나타났다.

WHO는 2016년을 기준으로 전 세계 연령 표준화 자살률이 인구 10만명 중 10.5명으로 집계됐다고 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매년 약 80만명의 사람들이 스스로 생을 마감한다는 것이다. 이는 전쟁, 살인, 말라리아로 사망한 사람들의 숫자보다 더 많은 수치다.

자살은 고소득 국가보다 저소득 및 중간 소득 국가(79%)에서 훨씬 많이 발생했다.

전 세계적으로 여성(10만명 중 7.5명)보다 남성(10만명 중 13.7명)의 자살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저소득 및 중간 소득 국가는 남녀 자살률이 비슷하게 집계된 반면 고소득 국가는 남성 자살자 수가 여성에 비해 3배 정도 높았다.

자살을 세계 공중보건 문제로 인식하고 있는 WHO는 지난 몇 년간 자살률이 감소하긴 했지만 여전히 높다며 자살 예방 전략을 수립한 나라가 38개국에 불과한 점은 아쉽다고 밝혔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자살은 예방할 수 있다”며 “모든 나라가 입증된 자살 예방 전략을 지속 가능한 방법으로 운영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