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스시코 인근 리츠칼튼 하프문베이 리조트.

미래에셋자산운용이 미국 5성급 호텔 15곳을 58억달러(7조원)을 한꺼번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국내 자본이 해외 대체투자 부문을 인수한 것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11일 미래에셋그룹 계열사 고유 자금과 대출 등으로 7조원을 조달해 미국 주요 거점 호텔 15곳(총 6912개 객실)을 인수했다. 뉴욕 맨해튼 센트럴파크 인근 JW매리엇 에식스하우스 호텔, 샌프란스시코 인근 리츠칼튼 하프문베이 리조트와 웨스틴 호텔 등이다.

이 15개 호텔은 안방보험이 2016년 세계 최대 사모펀드인 블랙스톤에서 매입해 검증된 우량자산으로 평가된다. 안방보험이 경영난을 타개하고자 올해 해외 자산 매각을 시작했고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브룩필드, 싱가포르투자청(GIC), 블랙스톤 등 유수의 글로벌 투자자들과 벌인 경쟁에서 인수계약을 따냈다.

지역별로는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호텔이 6개로 가장 많고 그 외 시카고 2곳, 애리조나 스코츠데일 2곳 등 주요 오피스 중심지와 관광지에 고루 분포돼 있다. 브랜드 역시 포시즌스, 인터콘티넨털, 페어몬트 등 고급 브랜드로 분산돼 있다.

미래에셋그룹은 2006년 중국 푸둥 핵심 지구에 위치한 상하이 미래에셋타워를 시작으로 글로벌 톱 호텔 브랜드인 포시즌스(시드니·한국)와 페어몬트 오키드(하와이·샌프란시스코)를 인수했다. 이번 인수까지 합하면 국내 최초로 세계 초우량 호텔 객실 1만704개를 확보하게 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저금리·저성장 환경에서 투자자들이 안정적인 자산운용을 선호할 것으로 보고 일찍이 선제적으로 대체투자 분야에 투자했다. 2004년 국내 최초 부동산 펀드를 선보인 이후 포시즌스와 페어몬트 오키드 등 고급 브랜드 호텔을 인수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