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이 받은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동양대 교양학부 부교수가 “위조가 아니다”라고 반박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동양대 부교수’가 오르내리고 있다.

장경욱 동양대 교양학부 부교수는 11일 방송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표창장 위조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발급된 표창장은 허위”라고 주장과 상반됐다는 점에서 이목을 끌었다.

장 부교수는 “피의자로 몰린 정 교수에게 불리한 증언을 하는 사람들은 모두 직함·성함을 밝히는데 내가 익명으로 나갈 이유가 없다”며 “지금 정 교수는 부당하게 여론의 비난을 받고 있다”고 옹호했다.

“조 장관의 딸이 봉사활동을 한 곳은 영어영재교육센터가 아니라 교양학부에서 진행했던 인문학 영재교육프로그램”이라고 한 장 부교수는 “조 장관의 딸은 실제 이 프로그램에서 지역 중·고등학생들에게 영어를 가르쳤고 총장 표창도 받았다”고 했다.

장 부교수는 올해 23년째 동양대에 근무하며 현재 동양대 교수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다. 2012년 당시 동양대 교양학부장을 지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10일 장 부교수는 같은 방송에서 익명으로 출연해 조 장관의 딸 동양대 표창장이 위조가 아니라고 반박했었다.

장 부교수는 이날 방송에서 “영재교육프로그램에는 미술과 경영학, 심리학, 통합논술, 영어 에세이 등이 포함됐다”며 “미술 전공 교수가 조 장관 딸의 표창장을 추천한 이유도 교양학부가 주도한 프로그램이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