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운전자 바꿔치기’ 장제원 아들 휴대전화 확보

범인도피교사 등 혐의 입증할 내용 있는지 분석 예정


음주운전 사고를 낸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 용준(19)씨를 수사 중인 경찰이 장씨와 장씨 대신 운전했다고 주장했던 김모(27)씨 등의 휴대전화를 분석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장씨와 김씨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 영장을 통해 확보했다. 경찰은 휴대전화 내역 등에 장씨의 범인도피교사 등 혐의를 입증할 내용이 있는지 분석할 예정이다. 장씨와 함께 차를 탔던 동승자에 대해선 음주운전방조 혐의를 조사하는 등 제기되는 의혹들을 수사해나갈 방침이다.

장씨는 지난 7일 오전 2시 40분쯤 서울 마포구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운전하다가 오토바이를 들이받았다. 현장 경찰이 측정한 그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으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준이었다.

이후 장씨는 사고를 수습하며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했고 이후 경찰 조사에서 장씨는 김씨에게 대신 운전한 것으로 해달라고 부탁한 사실이 있음을 시인했다. 다만 김씨에게 부탁할 때나 피해자와 합의하는 과정에서 장 의원 등 다른 가족의 개입은 없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한편 장 의원 측은 아들의 음주운전 및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등 수사 내용 일부가 보도되고 있는 점에 대해 ‘피의사실공표’를 주장하며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반발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