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센트럴시티터미널 호남선에 할머니가 도착하자 마중나온 아들과 손자들이 할머니의 짐을 건네받고 터미널을 나섰다.

뉴시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