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첫날 광주광역시 아파트 새벽 불 50대 부부 사망 남매만 살아남아

경찰 화재원인 조사중

추석 연휴 첫날 비극적인 사고를 당한 광주 아파트 화재 피해자를 지방자치단체와 경찰이 힘을 모아 돕기로 했다.

12일 광주광역시 광산구에 따르면 복지문화국, 감사관, 장학회 등 기능별로 연계한 화재 사고 피해자 지원 방안이 마련됐다.

복지문화국은 장례 절차를 돕고, 임시 거처를 제공하며, 불에 탄 주택을 정비하고, 긴급 생계·의료·주거비를 지급하는 등 지원 업무를 총괄한다.

감사관은 화재 피해 손해 배상과 상속 등 법률 지원을 한다.

광산장학회는 대학 학비를 지원하는 절차에 들어갔다.

경찰도 화마에 부모를 잃은 남매가 심리적인 안정을 찾도록 힘을 보탠다.

광산경찰서는 부모를 잃은 남매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앓을 우려가 있어 전문 상담 요원을 배치할 계획이다.

임시 숙소와 의료·생계비 지원해 오는 15∼16일로 예정된 시신 부검 이후 장례 지원도 구청과 함께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광주에서는 이날 오전 4시 21분쯤 광산구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나 119소방대에 의해 20여분 만에 꺼졌다.

불이 난 집 안에는 A씨(23) 남매와 부모, A씨의 친구 등 모두 5명이 잠을 자고 있었다.

A씨와 여동생(22) 등 남매는 이날 불이 난 아파트 5층 밖으로 뛰어내리거나 보일러실 창틀을 붙들고 매달려 있다가 구조됐다.

부친(53)은 연기가 가득 찬 보일러실로 피했다가 창문 밖으로 추락해 숨졌고, 모친(50)은 집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 친구는 5층 창문에서 뛰어내려 탈출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현관문 근처 거실에서 충전 중이던 전동킥보드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