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친상을 당한 뒤 부의금을 두고 벌어진 형제간 다툼이 민·형사 소송으로까지 번졌다.

서울남부지법 형사3단독 정진원 판사는 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67)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4월 12일 올케 B씨의 얼굴과 몸을 밀치고 할퀴는 등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B씨가 부의금을 다 가져갔다고 주장하며 이같은 일을 벌였다.

사건 당일은 A씨가 B씨 측을 상대로 제기한 민사소송 재판이 있는 날이었다. A씨는 재판이 끝나자 밖으로 나가던 중 분을 참지 못하고 B씨에게 달려들었다.

정 판사는 A씨에게 벌금형을 선고한 것과 관련 “검찰이 제출한 증거를 종합하면 범행 사실이 충분히 인정되는데도 이를 부인하고 있고, 피해 회복이 이뤄지지 않은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