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호 의원, 조국 장관 사퇴 촉구 1인 시위

자유한국당 강석호 국회의원이 지난 11일 경북 영덕군 영덕읍 사거리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강석호 국회의원실 제공.

자유한국당 강석호 국회의원(영양·영덕·봉화·울진)이 지난 11일 조국 법무부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시작했다.

강 의원은 이날 경북 영덕군 전통시장과 거리에서 조국 장관 사퇴 국민서명운동을 하고 ‘조국임명 정권종말’, ‘국민명령 임명철회’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에 나섰다.

강 의원은 “1인 시위를 통해 군민들에게 조국 임명이 곧 정권종말임을 알리고, 문 대통령의 막무가내 인사에 대한 비상식적인 행위를 전하고자 한다”며 “이번 인사 참사에 좌절하고 분노한 국민과 함께 강력한 투쟁을 할 것”이라고 1인 시위의 취지를 밝혔다.

또 “국민의 민심을 거스르며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 강행한 것은 촛불 정부를 표방한 정부의 몰락”이라며 “편법, 비리도 모자라 ‘조로남불’까지 상식과 정의가 실종된 문 정권에 대해 국민은 분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 의원은 “검찰 수사의 대상에 올라가 있는 자가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은 비정상적이며 비상식적”이라며 “조국의 자진사퇴나 임명철회만이 우리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정답”이라고 말했다.

영덕=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