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운전’ 배우 최민수, 유죄 판결에 항소

검찰 항소하자 입장 바꿔…‘보복운전’ 재판 2심으로


서울남부지법은 ‘보복운전’(특수협박 등) 혐의로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배우 최민수(57)씨가 항소했다고 12일 밝혔다. 판결에는 동의하지 않지만 항소하지 않겠다던 최씨는 검찰이 먼저 항소하자 입장을 바꿨다.

최씨는 지난해 9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보복운전을 하고 상대 운전자에게 욕설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돼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징역 1년을 구형했던 검찰은 ‘양형 부당’을 이유로 전날 항소장을 법원에 제출했다.

최씨에게 유죄를 선고한 서울남부지법 형사8단독 최연미 판사는 “피고인의 범죄 사실은 상대 운전자에게 공포심을 야기할 수 있고, 피고인의 운전 행위로 상대 차량이 피하지 못해 추돌 사고가 발생했다”며 “피고인이 법정에서 반성하지 않는 등 사정이 있는 반면 사고 내용이나 재물손괴 부분은 경미하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최씨는 선고 직후 “법이 그렇다면 그렇다고 받아들이되 그것(판결)을 수긍하거나 동의하지는 않는다”며 “‘연예인 생활 못 하게 하겠다’는 (상대 차량 운전자의) 말을 듣고 나도 손가락으로 욕을 했다. 그래서 후회하지 않는 것이고 나도 그 사람을 용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