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오전 4시 21분께 광주 광산구 송정동 한 아파트 5층 주택에서 불이 나 50대 부부가 숨지고, 부부의 자녀와 이웃 주민 등 4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 첫날 50대 부부의 목숨을 앗아간 광주 광산구 아파트 화재는 충전 중이던 전동킥보드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경찰·소방서·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이 12일 오전 10시부터 2시까지 화재 원인을 밝히는 합동 감식을 했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합동 감식반은 충전되고 있던 전동킥보드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전동킥보드는 화재 당시 아파트 현관문과 가까운 거실에 있었다.

국과수는 불에 타다 남은 전동킥보드와 충전기 등을 현장에서 수거해 정밀 감식에 들어갔다. 이 킥보드는 아파트에 살던 부부의 자녀가 타던 것이다. 이번 화재로 부부는 숨졌고, 자녀는 부상을 입었다. 경찰은 전동 킥보드가 오작동을 일으킨 원인도 파악 중이다.

소방당국은 현관 근처에서 불이 크게 번지면서 부부와 자녀 등 집 안에 있던 사람들이 대피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보고 있다.

화재는 이날 오전 4시21분쯤 광산구의 한 아파트 5층 A씨(53) 집에서 발생했다. 불은 출동한 119소방대에 의해 20여분 만에 꺼졌다.

화재 당시 집 안에는 A씨 부부, 20대 딸과 아들, 아들의 친구 등 모두 5명이 머물고 있었다. 불이 나자 아들(23)과 친구(24)는 5층 창문에서 뛰어내려 탈출했고, 딸(22)은 보일러실 창틀에 매달려 있다가 이웃의 도움을 받아 구조됐다.

A씨는 딸이 구조된 뒤 추락해 사망했다. 부인 B씨(50)는 집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시신 부검을 의뢰해 부부의 사망 원인을 밝힐 방침이다. 또, 화마에 부모를 잃은 남매가 심리적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의료비를 지원하고 임시 숙소를 제공한다. 이들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앓을 위험에 대비해 전문 상담 요원 배치도 준비 중이다. 시신 부검 이후 이뤄질 장례 절차를 돕는 방법도 강구하고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