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를 맞아 새벽녘에 출근해 거리 청소를 하려던 50대 환경미화원이 갑자기 쓰러져 숨졌다.

12일 전남 화순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30분쯤 화순군 화순읍사무소 앞에서 환경미화원 김모(58)씨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김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김씨는 이날 새벽녘에 출근해 거리 청소에 나서던 중 길에서 우연히 만난 지인과 대화를 나누다 갑자기 쓰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평소 지병이 있었다’는 유족 진술을 참고하고, 주변 CCTV 영상을 통해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또 김씨에 대한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화순=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