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단기를 피해 건널목을 지나려 하는 흰색 아반떼 승용차. YTN캡처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강원 동해시의 한 철길에서 승용차가 열차에 부딪혀 2명이 사망했다.

이날 오전 7시15분쯤 동해시 망상동의 모 캠핑장 인근 철길에서 아반떼 승용차가 강릉발 청량리행 무궁화 열차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승용차 운전자 A씨(37)와 조수석에 타고 있던 A씨의 어머니 B씨(71)가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연합뉴스

열차 탑승객 중에는 부상자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사고 여파로 무궁화호 운행이 약 55분간 지연됐다.

사고 당시 상황은 YTN이 공개한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영상 속 아반떼 승용차는 내려져 있는 차단기를 피해 지나가려다 달려오는 열차를 미처 피하지 못했다. 열차는 그대로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경찰은 주변 CCTV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