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만국회의’ 수원월드컵경기장 대관 ‘취소’ 통보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은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이 오는 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기로 한 ‘평화 만국회의 5주년 기념 문화축제’의 조건부 사용허가를 취소 통보했다고 11일 밝혔다.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은 경기도청 소관 공직유관단체이다.

경기도청과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등에 따르면 평화만국회의 5주년 기념 문화축제에 대해 조건부 사용허가 이후 제기된 문제점을 검토한 결과 사용허가를 받은 목적 외 용도로 경기장 사용이 예상된다.

또 타 단체와의 충돌 동향, 지난 태풍으로 인한 일부 시설물 파손 등 공공의 안전이 우려돼 부득이하게 본 행사를 취소 통보한다.

경기도청 앞에서 수원월드컵 경기장 대관 취소를 위해 1인 시위를 이어온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등은 대관 취소 소식에 “수원시기독교연합회 목사님들 수고하셨습니다” “경기도와 관리재단 등에 항의전화, 문자, 청원 등 애써주신 모든 피해자 분들 애쓰셨습니다” “한가위 선물을 아주 크게 받았다” 등 환영하는 반응을 보였다.

HWPL’의 올해 수원 행사 소식이 전해지자 기독교계는 대관 취소를 요구하고 나섰다.

수원기독교총연합회는 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이사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앞으로 공문을 보내 신천지의 위장 행사를 막아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