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를 방문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동양대 사무실 PC 반출을 도운 증권사 직원의 검찰 증언이 잇따라 공개됐다. 이 직원은 조 장관 자택 PC를 교체할 때 조 장관을 마주쳤고 조 장관이 “아내를 도와줘 고맙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진술했다. 직원은 또 “정 교수가 일이 끝나면 떼어낸 하드 디스크를 다시 설치해달라”고 요청했고 조 장관과 자신이 있는 자리에서 “윤석열 검찰이 우릴 배신했다”고도 말했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YTN은 지난달 말 조국 법무부 장관 부부의 자택을 방문해 PC의 하드 드라이브를 교체해준 증권사 직원 김모씨가 검찰 조사에서 조 장관과도 마주쳤다고 진술했다고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당시 정 교수가 자신의 신용카드를 주고 하드 드라이브를 구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검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김씨는 5년 동안 거래해온 VIP 고객의 부탁을 거절할 수 없었다는 했다. 하드 드라이브를 3개 사온 김씨는 자택 PC 두 대의 하드 드라이브를 교체하던 중 퇴근한 조 장관과 마주쳤다고 말했다. 당시 조 장관과 잠시 이야기를 나눴는데 조 장관은 “아내를 도와줘 고맙다”는 취지로 김씨에게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앞서 조 장관과 세 번 정도 만났다고 진술했었다. 검찰은 조 장관이 자택 PC 하드 교체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아울러 작업을 마친 김씨에게 정 교수가 “일이 끝나면 떼어낸 하드 디스크를 다시 설치해 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KBS는 김씨가 검찰 조사에서 이같이 진술했다고 12일 보도했다. 검찰은 이 말이 증거인멸의 의도가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김씨는 또 검찰 조사에서 정 교수가 또 조 장관과 김씨가 있는 자리에서 “윤석열 검찰이 우릴 배신했다는 말을 했다”고 진술했다고 KBS가 보도했다. 김씨는 최근 4차례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떼어낸 하드 디스크를 서울의 한 스포츠센터 보관함에 숨겼다가 최근 검찰에 임의제출했다. 이와 관련해 조 장관은 PC하드 디스크 교체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