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지현 전 아나운서와 류현진. 배지현 인스타그램 캡처

배지현 전 아나운서가 남편 류현진(LA 다저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배 전 아나운서는 12일 인스타그램에 “So proud of Ryu and this team(류현진과 LA 다저스가 자랑스럽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류현진과 다정하게 찍은 사진과 LA 다저스 선수들이 우승을 만끽하며 단체 사진을 찍는 동영상도 함께 올렸다.

사진 속 류현진은 ‘OCTOBER REIGN(10월을 지배하라)’이라는 문구가 적힌 우승 기념 티셔츠를 입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앞서 LA 다저스는 지난 11일 미국 오리올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7대 4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로써 LA 다저스는 7년 연속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확정지었다.

강태현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