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나경원 향해 “과오 인정하고 내려와라…더 버티면 추해진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왼쪽)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출처=연합뉴스, 뉴시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글을 올렸다.

홍 전 대표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실이 아니길 바라지만 구설수가 계속되고 있고 아무런 실효성 없는 국조(국정조사)와 특검까지 거론하면서 자리보전하기에 급급하다”며 “이제 그만 그간의 과오를 인정하고 내려오는 것이 책임정치를 실현하고 야당을 살리는 길”이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비리 덩어리 조국 임명 하나 못 막으면서 국조와 특검한다고 현혹하면 국민들이 믿는다고 생각하느냐”며 “이대로 가면 정기 국회도 말짱 慌(황)이 된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2011년 디도스 파동, 지난해 지방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당 대표에서 물러났던 것을 언급하며 나 원내대표의 행보를 부정적으로 평가하기도 했다. 그는 “원내대표가 되자마자 5당 회담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길을 열어줘 괴이한 선거제도가 도입되도록 했고, 장외투쟁을 벌이다 아무런 명분 없이 빈손으로 회군해 맹탕 추경을 해주며 민주당에 협조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패스트트랙 전략실패로 국회의원 59명의 정치생명을 위태롭게 하고도 아무런 대책 없이 면피하기 급급하고 국민적 분노에 싸인 조국 청문회에서도 갈팡질팡, 오락가락하다가 임명하는 데 정당성을 확보해주는 맹탕 청문회까지 열어줬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러고도 아직도 미련이 남아 황교안 대표가 낙마하길 기다리며 직무대행이나 해보려고 그 자리에 연연하는가”라며 “더 이상 참고 볼 수가 없어 충고한다. 더 이상 버티면 추해진다”고 일갈했다.

강태현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