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날 동네 선배 흉기로 찔러 살해한 60대 긴급체포

추석 날 자신에게 빌려간 1억원을 갚지 않는다는 이유로 동네 선배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60대가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전남 고흥경찰서는 13일 지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A씨(61)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30분쯤 고흥군 고흥군청 앞 노상에 주차된 차안에서 B씨(69)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이날 만나기로 한 장소에 렌트차량를 몰고 온 B씨를 조수석에 앉히고, 자신은 운전석에 올라탄 뒤 B씨의 가슴 등을 수차례 찔러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동네 선배인 B씨가 자신에게 1억원을 빌려 간 뒤 지속적인 채무변제 요구에도 불구하고 갚지 않자 말다툼을 벌이다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B씨를 찌른 뒤 현장에서 200m 떨어진 곳에서 112에 신고한 뒤 출동한 경찰에 검거됐다.

B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A씨가 B씨와 만나기로 한 장소에 미리 준비한 등산용 칼을 소지한 것으로 미뤄 계획범행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고흥=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