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부직포 제조공장 화재 큰 불길 잡혀

13일 낮 12시6분쯤 경기도 김포시 하성면 전류리 부직포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1시간여만에 큰 불길이 잡혔다. 화재 현장에서 많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낮 12시6분쯤 경기도 김포시 하성면 전류리 부직포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1시간여 만에 큰 불길이 잡혔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화재로 공장 내부 자재들이 불에 타면서 시꺼먼 연기가 인근 파주 지역에서도 보일 정도로 치솟아 올라 119 신고도 잇따라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현재까지 해당 공장 두 개 동이 탄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잔불 정리를 마무리하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김포=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