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울 7시간40분…서울행 정체 내일 새벽에나 풀릴 전망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잠원 IC 인근 경부고속도로에 귀성 차량이 몰려 정체가 일어나고 있다. 뉴시스

추석 당일인 오늘 고속도로 정체 현상이 절정에 이르고 있다. 특히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오는 차량이 많아 상행성 고속도로 정체 현상은 내일쯤에나 해소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13일 오후 3시 승용차로 요금소를 출발할 때 도착까지 예상 소요시간은 서울에서 부산이 7시간30분으로 가장 길게 나타났다. 이외에 서울~대구 6시간30분, 서울~광주 6시간, 서울~대전 4시간, 서울~강릉 4시간30분, 서울~울산 7시간10분, 서울~목포 6시간20분으로 예상된다.

상행선은 하행선보다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부산~서울 7시간40분, 대구~서울 6시간40분, 광주~서울 6시간40분, 대전~서울 4시간30분, 강릉~서울 4시간30분, 울산~서울 7시간10분, 목포~서울 7시간20분 등이다.

이날 오전 6~7시쯤 시작된 지방 방향 정체는 오후 3~5시쯤 절정에 이르겠다. 정체현상은 오후 11시~자정쯤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서울 방향 정체는 이날 오전 8~9시쯤 시작돼 오후 3~5시에 최대치를 찍겠다. 정체현상은 이날 중으로는 해소가 안 돼 내일 오전 3~4시쯤에나 풀릴 전망이다.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 시간. 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에서 622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50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47만대로 예측된다.

도로공사는 “추석 당일이라 고속도로 교통량이 가장 많을 것으로 보인다. 성묘나 친지 방문 및 귀경·귀성 차량이 혼재해 오전부터 늦은 밤까지 양방향 혼잡이 극심할 것”이라며 “특히 서울외곽고속도로의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 휴게소 출입구의 혼잡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