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 스타' 캡처

장항준 감독과 그의 아내 김은희 작가를 향한 대중의 관심이 뜨겁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장항준 감독이 게스트로 출연해 솔직하고 재치있는 입담으로 웃음을 안겼다.

특히 이날 장 감독은 자신의 사주 이야기를 꺼내며 “점쟁이가 어머니한테 둘째는 일하지 않아도 배부르고 행복할 거라고 했었다”며 “김은희 작가가 성공하는 걸 보고 ‘그 말이 맞구나’ 싶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집안을 일으켜 세운 아내 김은희 작가에 대해 “우리 아내는 가정적이지 못한 사람”이라며 “일만 한다. 먹고 자고 일하고다. 돈을 쓸 시간도 없다”고 폭로했다.

이어 장 감독은 “(반대로) 나는 집이 소중한 사람이다. 마트에서 장 보면서 싸게 사고 가계부를 쓴다”며 “결혼을 했는데 조건이 아이를 낳지 않는 거였다. 설득 끝에 아이를 낳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그는 어려웠던 시절 윤종신에게 경제적인 도움을 받았던 이야기를 전하며 김 작가의 성공으로 윤종신의 지원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김 작가는 ‘쓰리 데이즈’ ‘시그널’ ‘킹덤’ 등 다양한 드라마 각본을 맡은 드라마 작가로, 2016년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에서 대통령 표창을 받기도 했다. 그는 1995년 장 감독과 선·후배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 1998년 부부의 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드라마 ‘위기일발 풍년빌라’ ‘싸인’ 등을 함께 작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