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차량 신호등 들이받아…1명 숨지고 2명 다쳐

13일 오전 8시12분쯤 충남 예산군 예산읍 한 도로에서 A씨(24)가 운전하던 아반떼 승용차가 신호등을 들이 받은 뒤 도로 연석과 가로수와 잇따라 충돌했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만취 운전자가 몰던 차량이 신호등과 가로수를 잇따라 들이받아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13일 오전 8시12분쯤 충남 예산군 예산읍 한 도로에서 A씨(24)가 운전하던 아반떼 승용차가 신호등을 들이 받은 뒤 도로 연석과 가로수와 잇따라 충돌했다.

이 사고로 뒷좌석에 타고 있던 B씨(24)가 숨졌고, A씨, 조수석에 탔던 C씨(24)가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친구 사이로 렌터카를 타고 아산 방향으로 놀러 가던 중이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에서 운전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현행범 체포하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예산=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