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故 김홍영 전 검사 묘소 참배 예정…‘검찰 개혁 의지 천명’

조국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를 방문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고(故) 김홍영 전 검사의 묘소를 참배하고 유족을 위로할 예정이다.

13일 법무부에 따르면 조 장관은 내일 오전 김 전 검사의 유족과 함께 부산추모공원을 찾아 그의 묘소에 참배한다. 김 전 검사는 서울남부지검 형사부에 근무하던 2016년 5월 상관의 폭언과 과다한 업무에 대한 압박감을 토로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서른셋의 나이에 유명을 달리한 인물이다.

부산이 고향인 조 장관은 참배 이후 별다른 일정 없이 곧바로 상경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의 이번 부산 방문에 대해 일각에서는 검찰의 고질적 병폐로 꼽히는 상명하복식 조직문화 역시 검찰개혁 대상으로 삼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는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조 장관은 지난 11일 검찰개혁추진지원단에 법무·검찰 감찰제도 전반의 개선방안을 마련하라면서 “검찰 내부의 자정과 개혁을 요구하는 많은 검사들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라”고 지시했다.

조 장관은 연휴 첫날인 12일에는 서울 동대문구에 있는 서울위치추적관제센터를 방문해 근무 중인 보호관찰관들을 격려하고 국민 안전을 위해 빈틈없이 일해달라고 당부했다.

강태현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