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당일 아침 인천공항에 도착해 추석을 쇠려던 500명 가까운 승객이 태국 공항에 발이 묶이게 됐다.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에 결함이 생기면서 당초보다 도착 예정 시각이 22시간 늦춰지게 됐다.

추석 아침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던 태국 방콕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출발이 지연돼 500명 가까운 승객이 현지에 발이 묶여 불편을 겪고 있다. 사진은 13일 새벽 방콕공항에서 대기 중인 승객들. 연합뉴스

13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40분(현지시간) 방콕 수완나품 공항을 출발해 인천으로 올 예정이던 OZ742편(A380) 여객기가 출발 직전 기체에서 이상 징후가 감지돼 출발이 지연됐다. 해당 항공편이 지연되면서 한국에서 추석을 쇠려던 승객들은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출발 시간이 하루 가까이 늦어지면서 도착도 하루가 연기됐다.

아시아나는 “해당 여객기가 승객 탑승 전 기내 공기압이 누설된다는 메시지가 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비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항공기에는 승객 495명이 탑승할 예정이었다. 승객들은 공항에서 출국 수속을 마치고 탑승을 기다리던 중 지연 안내를 받았다. 승객들은 “아시아나는 부품 공수 중이라는 말만 하고 담요와 물을 나눠준 채 승객들을 공항에 무작정 대기하게 하고 있다. 추석을 쇠러 한국에 가야 하는데 공항에 발이 묶여 난감하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아시아나 관계자는 “필요한 부품을 수배해 방콕으로 보낼 준비를 하고 있다”며 “정비가 늦어져 탑승 전 승객들을 인근 호텔로 안내했다”고 전했다. 아시아나는 부품이 방콕에 도착한 뒤 정비가 완료되려면 출발 예정 시간이 당초보다 22시간 늦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해당 항공편의 인천 도착시각은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전 9시40분에서 내일 오전 7시40분쯤으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나 관계자는 “방콕으로 신속히 부품을 공수해 승객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