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KBS ‘추석특별기획 2019 만남의 강은 흐른다’에 출연해 이산가족의 기억에 대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다른 일들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이산가족 상봉만큼은 최우선으로 해결해야 할 인도주의적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3일 오후 KBS ‘추석특별기획 2019 만남의 강은 흐른다’ 방송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산이 된 지 70년인데 이렇게 긴 세월 동안 이산가족의 한을 해결해주지 못하고 서로 만날 기회조차 주지 않는 것은 남쪽 정부든 북쪽 정부든 함께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4월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공감대를 형성했던 것을 언급하며 “우선 상봉 행사를 하는 것으로 합의문(판문점 선언)을 발표했는데, 진도가 빨리빨리 나가지 않아서 아쉽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산가족들을 향해 “이른 시일 내에 상봉 행사부터 늘려가고 화상 상봉, 고향 방문, 성묘 등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희망을 가져주시고 정부의 뜻에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KBS ‘추석특별기획 2019 만남의 강은 흐른다’에 출연해 이산가족의 기억에 대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2004년 7월에 열린 제10차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모친과 함께 참석했던 일화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의 선친은 함경남도 흥남 출신이며 모친 강한옥 여사는 함경남도 함주 출신이다. 문 대통령의 부모는 1950년 12월 흥남철수 때 메러디스 빅토리호를 타고 경남 거제로 피란했으며, 문 대통령은 그로부터 2년 뒤 거제에서 태어났다.

문 대통령은 “이산가족 상봉 신청을 했는데 정작 우리 쪽 상봉 신청은 순서가 오지 않았고 이모님이 북쪽에서 신청한 게 선정이 돼서 만나게 됐다”며 “제가 아마 평생 어머니에게 제일 효도했던 것이 이때 어머니를 모시고 갔던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워낙 상봉을 기다리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우리에게 기회가 다시 오는 경우는 없다. 앞으로 전면적으로 개방되지 않으면 (이모님을 다시) 보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에 함주군, 흥남시의 우리 옛날 살던 곳, 어머니 외갓집을 한 번 갈 수 있으면 더 소원이 없겠다”는 희망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흥남철수 작전 이후 문 대통령의 가족이 피란민으로서 겪었던 어려움을 회고하기도 했다. 그는 “하루 한 끼 정도는 당시 성당에서 배급해주는 강냉이 가루를 받아와서 강냉이죽을 끓인다거나 밀가루면 수제비를 먹었다”며 “대부분 다 가난했기 때문에 가난이 창피하거나 고통스럽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명절 때마다 느끼게 되는 ‘잃어버린 고향’에 대한 향수를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부산과 서울 간에 열 몇 시간씩 차가 막혀서 시간이 걸리기도 하고, 그렇게 고생하며 고향을 찾는 모습이 너무 부럽다”며 “명절이 되면 우리로서는 잃어버린 고향, 부모님들로서는 돌아갈 수 없는 고향, 그런 것을 그리게 된다”고 말하며 아쉬움을 표현했다.

강태현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