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웅이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의 시즌 16차전 경기 중 위기 상황을 넘긴 뒤 포수 나종덕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 제공

선발 박세웅이 6이닝 무실점으로 활약한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선두 SK 와이번스에 승리를 거두고 SK전 13연패의 악몽을 벗어 던졌다.

롯데는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의 시즌 16차전 경기에서 1대 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롯데는 지난 4월 4일부터 이어오던 SK전 13연패의 사슬을 시즌 마지막 맞대결에서 끊어냈다. 올 시즌 롯데의 SK 상대 전적은 3승 13패가 됐다.

롯데는 2회부터 앞서 나갔다. 선두타자 전준우의 2루타와 허일의 투수 앞 땅볼로 1사 3루의 기회가 만들어졌다. 계속된 2사 3루에서 김민수가 SK 내야진의 전진수비를 뚫어내는 좌전 적시타를 SK 선발 박종훈에게 뽑아내며 선취 결승점을 올렸다. 경찰청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한 김민수가 3경기 만에 기록한 첫 안타다.

SK는 4회 초 선두 타자 최정이 중월 2루타를 쳤지만 후속타 불발로 추격이 무산됐다. 6회 초에도 2사 1, 2루의 기회를 놓친 SK는 7회 초 1사 2루 찬스도 2루 대주자 김재현이 3루 도루를 시도하다 태그 아웃되면서 허무하게 날렸다. 8회 무사 1루 찬스에서도 김강민의 타구를 2루수 강로한이 다이빙 캐치로 잡은 후 더블 아웃을 이끌어내며 득점이 무산됐다.

선발 박세웅이 6이닝 2피안타 4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활약하며 1점차 승리의 원동력이 됐다. 박세웅은 시즌 3승(5패)째를 올렸다. 이어 등판한 김건국, 최영환, 진명호, 박근홍, 손승락도 연이어 호투하며 승리를 지켜냈다.

롯데는 레전드 ‘무쇠팔’ 고(故) 최동원 선수의 8주기 바로 전날 1위 SK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의미를 더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