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억 기아차 비정규직 지회장, 단식 47일 만에 응급실행

노조 측 “김 지회장, 극심한 두통과 팔·다리 마비 증상, 호흡 곤란 증상 보여”

김수억 금속노조 기아자동차 비정규직 지회장. 연합뉴스

사내하청 노동자들의 정규직 직접 고용을 주장하며 단식 농성을 벌여온 김수억 금속노조 기아자동차 비정규직 지회장이 단식 47일 만인 13일 건강 이상 증세를 보여 응급실에 실려 갔다.

금속노조 비정규직지회와 비정규노동자의집 ‘꿀잠’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김 지회장이 오늘 오후 3시30분쯤 구급차에 실려 병원 응급실로 실려 갔다”고 밝혔다.

노조 관계자는 “김 지회장이 극심한 두통, 팔·다리 마비 증상, 호흡 곤란 증상 등으로 아침부터 일어나지 못하는 등 거동 자체를 하지 못했다”며 “증상의 원인 등 자세한 사항은 병원에 가봐야 알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 지회장은 기아자동차가 사내 하청 비정규직 전원을 직접 고용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지난 7월 29일부터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 천막에서 단식 농성을 벌여왔다. 그 사이 김 지회장은 몸무게가 20㎏ 이상 빠지는 등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지회장은 정부의 약속대로 기아차가 비정규직 전원을 직접 고용하지 않으면 단식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힌 상태다.

이날도 김 지회장은 병원에 가기를 완강히 거부했으나 이달 초부터 함께 단식에 나선 노조 간부 6명에게서 “끝까지 싸우겠다”는 약속을 받고서야 응급실에 간 것으로 알려졌다.

강태현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