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로 한산한 대학교서 성추행 후 도주한 괴한…경찰 추적 중

피해자는 목과 얼굴에 부상입고 휴대전화까지 빼앗겨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전라도 광주의 한 대학교 운동장에서 연휴로 한산한 틈을 타 나타난 괴한이 운동 중이던 여성을 추행하고 도주하는 일이 일어났다. 여성은 목과 얼굴 등에 부상을 입었고, 괴한에게 휴대전화까지 빼앗긴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12일 오전 2시쯤 광주 북구 모 대학교 운동장에 괴한이 나타나 운동 중이던 여성 A씨를 강제로 추행하고 도주했다. 당시 A씨는 괴한의 범행으로 목과 얼굴 등을 다쳤고, 휴대전화까지 빼앗겼다.

이에 A씨는 급히 다른 사람의 휴대전화를 빌려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곧장 수사에 착수했으나 용의자를 발견하지 못했다.

현재 경찰은 대학교 주변 CCTV 등을 토대로 보통 체격에 검정 계열 옷을 입고 있던 용의자를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송혜수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