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대선주자 선호도 3위로 껑충…이낙연VS황교안 1·2위 접전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3위로 올라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2위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각각 차지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칸타코리아가 SBS 의뢰를 받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026명을 대상으로 지난 9~11일 ‘내일 대통령 선거를 한다면 어느 후보를 선택할지’를 설문한 결과 1위 이 총리(15.9%), 2위 황 대표(14.4%), 3위 조 장관(7%)의 순서로 나타났다.

이어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5.3%로 4위, 이재명 경기지사가 5%로 5위를 기록했다. 그 뒤를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6위·4.3%),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7위·3.7%),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8위·3%),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9위·2.1%)이 이었다.

이 총리와 황 대표의 여론조사 격차는 4.3%포인트(p)에서 1.5%P로 좁혀졌다. 같은 기관이 지난 광복절에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 이 총리는 14.7%, 황 대표는 10.4%를 기록한 바 있다.

조 장관의 증가 폭도 눈에 띄었다. 광복절 여론조사에서 조 장관은 4.4%로 6위였으나, 무려 2.6%P가 증하면서 3위로 올라섰다.

칸타코리아 측은 황 대표가 보수층의 대표주자로 부각된 측면이 있고, 조 장관의 경우 40대 민주당 지지층들이 새로운 여권의 후보로 인식하기 시작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지지 후보가 없거나 모르겠다’는 응답은 34.8%였다. 한 달 전 조사보다 8.5%P 줄어든 결과다. 그래도 1명을 택한다면 누구에게 투표하겠느냐고 다시 묻자 이 총리(17.9%)와 황 대표(17.7%)의 격차는 더욱 좁혀졌다. 조 장관은 7.8%를 기록하며 3위를 지켰다. 여권과 야권으로 나눴을 때도 34.5% 대 30.7%에서 40.9% 대 38.9%로 격차가 좁혀졌다.

내년 총선에서 어떤 요인을 가장 고려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경제 상황이라는 응답이 43.4%로 가장 많았다. 정계개편(24%), 외교 문제(17%), 남북관계(9.4%)가 그 뒤를 이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유·무선 전화면접조사(RDD, 유선 20%·무선 80%)로 실시했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1.1%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