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관광객 6명 회 먹고 구토·복통 호소

제주 한 식당에서 음식을 먹은 관광객 일행 6명이 복통을 호소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14일 0시47분쯤 제주시 한림읍에 있는 한 펜션에 투숙 중인 이모(56)씨 등 6명(남2, 여4)이 구토와 복통을 호소해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제주시 보건당국은 이씨 등이 전날 한 식당에서 회를 먹은 이후 배가 아프기 시작한 것을 확인하고 해당 음식점 등에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제주=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