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옹진 자월도 앞바다에서 그물 낚시를 하던 50대 펜션주인이 바다에 빠져 숨졌다.

14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35분쯤 인천시 옹진군 자월도 한 선착장인근 바다에서 모 펜션 주인 A씨(57)가 물에 빠져 의식을 잃은 것을 함께 있던 손님들이 구조해 해경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A씨에 대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며 헬기로 인근 병원에 옮겼으나 숨졌다.

해경은 A씨가 펜션에 온 손님들과 선착장 인근 바다에서 그물로 낚시를 하던 중 물에 빠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