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김연아’라고 불리는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임은수(16·신현고)가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시리즈 출격을 앞두고 출전한 챌린저 시리즈에서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임은수는 한국시각으로 14일 캐나다 오크빌 식스틴 마일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어텀클래식 인터내셔널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4.39점, 예술점수(PCS) 63.68점, 총점 128.07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기록한 56.31점을 합하면 최종 총점이 184.38점이다.

이날 경기에서 일본의 키히라 리카가 224.16점으로 1위를 차지했고 러시아의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가 217.43점으로 2위를 기록했다. 184.38점을 받은 임은수가 3위에 올랐다.

실전 감각을 끌어올린 임은수는 다음 달 3일 중국 상하이 트로피 대회에서 한 차례 더 기량을 점검한 뒤 같은 달 1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ISU 그랑프리 1차 대회에서 본격적인 메달 사냥에 도전한다.

한편 같은 대회에 출전한 차준환(18·휘문고)은 같은 날 열린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4.58점, 예술점수(PCS) 39.65점을 합해 84.23점으로 4위에 올랐다. 쇼트프로그램 1위 자리는 2014 소치올림픽,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하뉴 유즈루가 차지했다. 하뉴 유즈루는 98.38점을 받았다. 차준환은 15일 프리스케이팅에서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