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귀경길 정체 시작…부산→서울 7시간20분·오후 4시~6시 절정


추석 다음 날인 14일 귀경 차량이 몰리면서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를 기준으로 서울 방향 남이분기점 인근 3.9㎞, 북천안나들목 인근 8.4㎞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가며 정체되고 있다. 청주나들목에서 목천나들목 21.9㎞, 청주분기점 인근 3.6㎞ 구간에서도 시속 80㎞ 아래로 서행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하남 방향 서청주나들목 인근 6㎞구간 역시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서해안 고속도로 서울 방향 송악나들목 인근 8㎞에서도 차들이 시속 40㎞미만으로 정체되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교통량이 515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중 고속도로를 통해 수도권을 빠져나가는 차량이 40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귀경하는 차량은 54만대로 추정된다고 도로공사는 내다봤다.

이날 오전 10시를 서울 요금소까지 오는 귀경 시간은 부산이 7시간20분, 울산이 6시간50분, 목포가 7시간, 광주 6시간, 대구 6시간20분, 강릉 3시간, 대전 1시간40분이 소요된다. 반면 귀성 시간은 대전이 1시간 40분, 강릉 3시간, 광주 3시간30분, 목포 3시간40분, 대구 4시간, 울산 4시간40분, 부산 5시간으로 예상된다.

귀경 정체는 오전 9시에서 10시쯤 시작돼 오후 4시에서 6시 사이 절정을 이르렀다가 다음날 오전 3시쯤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귀경 차량이 몰려 이날 오전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며 “귀성 방향은 평소 토요일과 비슷한 수준의 정체를 보이겠다”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