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청주에 LNG발전소 건립 추진


청주에 공장을 둔 SK하이닉스가 이곳에 대규모 LNG 발전소 건립을 위한 환경영향평가 절차에 들어갔다.

14일 청주시에 따르면 시는 SK하이닉스의 ‘스마트 에너지센터 건립사업 환경영향평가 항목 등의 결정 내용’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청주테크노폴리스 부지에 준공한 M15 공장의 안정적 전력 수급을 위해 585㎿ 규모의 LNG(액화천연가스) 열병합 발전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이 사업을 위해 지난 5월 산업통상자원부에 '환경영향평가 초안 작성을 위한 평가 준비서'를 제출해 환경영향평가의 항목 등을 심의받았고, 그 결정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결정 내용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사업 추진을 위해 사업지구와 주변 지역을 대상으로 대기·수질·토지·생활·사회 경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게 돼 있다.

이번 결정 내용 공개는 발전소 건립에 필요한 환경영향평가를 받기 위해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첫 번째 행정절차다.

지역 주민들과 일부 시의원들은 환경오염 등을 이유로 사업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지역 주민들은 “LNG가스는 화석연료이기 때문에 연소 시 발생하는 유해화학물질과 미세먼지를 피할 수 없다”며 “SK하이닉스가 LNG발전소 건설을 추진하는 것은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주장하고 있다.

정우철 시의원도 지난 6월 시의회 정례회에서 “한전에서 공급하는 전력으로도 문제가 없는데 SK하이닉스가 대규모 발전소를 건립하는 것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25일까지 주민 의견을 수렴한 뒤 이르면 이달 중에 환경영향평가 초안을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