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이 故 김홍영 검사 묘소 참배한 이유는?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추석 연휴인 14일 오전 부산 기장군 부산추모공원을 방문, 상관의 폭언 등을 견디지 못하고 2016년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고 김홍영 전 검사의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상관의 폭언과 과다한 업무를 견디지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故) 김홍영 전 검사의 묘소에 참배했다. 조 장관은 또 유족들에게 법무행정의 총 책임자로서 사과와 위로를 전하기도 했다.

조 장관은 추석 연휴 셋째 날인 14일 오전 부산 기장군 부산추모공원을 찾아 김 검사 유족과 함께 묘소를 참배했다. 참배 후 조 장관은 “고인은 상사의 인격 모독 폭언 갑질 등을 견디다 못해 죽음에 이르렀다. 부하 교육차원이라고 볼 수 없는 비리 행위로 비극이 발생했다”며 “이 사건이 터졌을 때부터 고통스럽고 안타깝게 지켜봤는데, 장관이 된 만큼 연휴 끝나고 돌아가서 전체를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추석 연휴인 14일 오전 부산 기장군 부산추모공원을 방문, 상관의 폭언 등을 견디지 못하고 2016년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고 김홍영 전 검사의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조 장관은 또 “검찰의 이 같은 문화와 제도가 바뀌고 비극이 재현되지 않아야 김 검사의 죽음이 헛되지 않을 것”이라며 “교육과 승진 문제를 쭉 살펴보고 개선점을 살펴보겠다. 특히 평검사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평검사들의 주장을 듣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끝으로 “추석 연휴를 맞이해서 법무행정의 총 책임자로서 고 김홍영 검사와 부모님을 직접 찾아뵙고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전하고자 왔다”고 덧붙였다. 김 전 검사의 어머니인 이기남씨는 “조국 법무부 장관께서 묘소를 방문하겠다고 직접 연락이 왔다”며 “장관께서 상명하복식 검찰 문화를 개혁하겠다고 하시는데 확실하게 개선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검사는 서울 남부지검 형사부에 근무하던 지난 2016년 5월, 과다한 업무와 압박감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검찰 간부의 상습적인 폭언과 폭행, 과다한 업무가 원인으로 밝혀지면서 상사였던 김모 부장검사가 해임됐다. 또 당시 남부지검장은 검찰총장의 경고를 받았다. 이는 검찰 조직의 ‘상명하복’ 문화의 문제점을 고스란히 보여준 사례로 꼽혔다.

법무부는 김 검사의 묘소 참배는 장관의 공식 일정이 아닌 개인 일정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법조계 안팎에선 조 장관이 김 검사의 묘소를 찾은 것은 검찰의 이런 조직문화를 개혁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조 장관은 김 검사의 묘소를 참배한 뒤 특별한 일정 없이 서울로 올라올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