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외국인 노동자 4명 질식사한 영덕 오징어 업체 대표 영장 신청


오징어가 공업체에서 외국인 노동자 4명이 질식사 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업체 대표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영덕경찰서는 조만간 업체 대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14일 전했다. A씨는 숨진 근로자들이 안전장비를 제대로 갖추지 않은 상태에서 작업에 나서게 해 숨지도록 한 혐의(업무상과실치사·산업안전보건법 위반)를 받는다.

경찰은 대구지방고용노동청이 별도로 조사하는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도 구속영장에 포함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경찰은 사고 현장에서 크게 다친 뒤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숨진 태국인 근로자도 부검할 예정이다. 외국인 근로자들의 유족들은 13일 모두 입국해 장례절차를 밟고 있다.

앞서 지난 10일 경북 영덕군 축산면 한 오징어 가공업체에서 3m 길이 지하 탱크를 청소하던 외국인 노동자 4명(태국인 3명, 베트남인 1명)이 쓰러져 3명이 현장에서 숨지고 1명은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았다.

그러나 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1명도 다음날 새벽 끝내 숨졌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서 악취가 심하게 난 점을 미뤄 4명 모두 유해가스에 노출돼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