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죽는다’던 조국 5촌 조카 체포에 野, “‘꼬리자르기’ 안돼” 철저한 수사 당부

“5촌 조카, ‘말맞추기’하고 청문회 위증을 교사하기도”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연합.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4일 ‘조국 가족펀드’ 의혹의 핵심인물인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가 체포되자 일제히 “‘꼬리자르기’는 안 된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조국 펀드’를 중심으로 여권 관계자들이 포함된 공공와이파이 사업, 배터리 사업, 버닝썬 사건의 윤 모 총경 연루까지 끊임없는 의혹이 터져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씨는 공개된 녹취록에서 투자사 대표와 말맞추기를 시도하며 사모펀드 관련 사실이 밝혀지면 ‘조 후보자가 낙마해야 하는 상황’ ‘다 죽는다’라고 했던 인물”이라며 “‘청문회도 끝났겠다’, ‘조국이 법무부 장관도 됐겠다’, ‘말맞추기도 얼추 되었겠다’하는 심산으로 들어왔을 것이다라고 관측하는 시선이 많다”고 주장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추석 연휴인 14일 오전 부산 기장군 부산추모공원을 방문해 고 김홍영 전 검사의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뉴시스

전 대변인은 “이미 법무부 장관 취임사에서 조국은 검찰에 대한 인사권을 운운하며 검찰에 영향력 행사의 저급한 의지를 내비쳤다”며 “여건이 어려운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찰은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펼쳐야 한다”고 밝혔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조씨가 사건이 불거지자 주변인들과 ‘말맞추기’를 하고 청문회 위증을 교사하기도 했다. 특히 그대로 밝혀질 경우 ‘조국 후보자 낙마’를 기정사실화 하기도 했다”며 “검찰의 빈틈없는 수사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어 “항간에는 5촌 조카 선에서 꼬리자르기를 하려는 것 아닌가 의심이 제기되고 있다”며 “조 장관의 청문회 발언조차 5촌 조카에 의해 사전에 철저히 준비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조 장관이 잡아떼기에 이용한 ‘펀드 운용 보고서’도 청문회를 앞두고 급조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조 장관의 후광을 업고 5촌 조카가 조 장관의 잡아떼기를 이어받아, 본인 선에서 잡아뗄 가능성이 크다”며 “검찰은 조 장관의 연결 고리를 밝히는 데서 수사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