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의원에게 ‘정신질환자’라고 한 30대 ‘무죄’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을 ‘정신질환자’라며 비난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렸다가 고소당한 30대가 법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박용근 판사는 모욕 혐의로 기소된 조모(35)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조씨는 2017년 11월29일 자신의 주거지에서 블로그에 접속해 심재철 의원을 모욕하는 글을 올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씨는 당시 심 의원이 모든 과거사위원회는 즉각 해체돼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치자 블로그에 “제대로 된 인간이라면 이에 대한 반성이 있어야 했지만 그는 더 나쁜 인간이 된다”며 “변절의 아이콘 심재철이 또 하나의 별명을 만들고자 한다. 바로 정신질환자 심재철이다. 대꾸할 가치가 없는 멍멍이 소리다”라는 비판 글을 올렸다.

검찰은 공연히 피해자를 모욕했다며 조씨를 벌금 1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그러나 조씨는 무죄를 적극 다퉈보겠다며 정식재판을 청구했다. 재판부는 조씨의 게시물이 모욕적 언사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사회의 통상적인 규범에 어긋나지는 않는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정신질환자 지칭과 ‘멍멍이 소리’라고 표현하는 글은 객관적으로 심 의원의 인격적 가치에 대한 사회적 평가를 저하할 만한 모욕적 언사에 해당한다”면서 “공인의 공적 활동에 대해 비하적 표현으로 부정적 의견을 제기했다는 사유로 광범위한 형사처분이 가해질 경우 활발한 비판과 토론을 통한 여론 형성을 목적으로 하는 표현의 자유가 침해될 위험성이 크다”고 판시했다. 검찰은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