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이 지난 13일 오전 8시15분쯤 신안군 흑산면 상태도 동방 약 9km해상에서 기관손상으로 표류하던 연안통발 진도선적 어선 K호(9.77t·승선원 10명)를 예인조치했다.<사진=목포해양경찰서 제공>

추석날 전남 신안 흑산도 해상에서 10명이 탄 어선이 기관손상으로 표류하다 해경에 구조됐다.

14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15분쯤 신안군 흑산면 상태도 동방 약 9km해상에서 연안통발 진도선적 어선 K호(9.77t·승선원 10명)가 기관고장으로 표류하고 있다는 선장 A씨(56)씨의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사고 해역으로 경비정을 급파해 K호와 승선원에 대한 안전조치 뒤 외병도 인근까지 예인했다.

K호는 흑산도 인근해상에서 고기를 잡다 원인미상의 기관손상으로 해상에 표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해상에 표류하게 되면 다른 선박과 2차 사고로 이어 질 수 있다”며 “장기간 어업활동을 위해서는 장비 작동상태 등 안전점검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신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