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셋째 날인 14일 전국 고속도로는 이른 아침부터 귀경차량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하루 교통량은 515만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이 중 고속도로를 통해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귀성 차량은 40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가는 귀경 차량은 54만대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오후 5시 기준 승용차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출발해 서울요금소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이 6시간, 목포가 6시간30분, 울산이 5시간30분, 광주가 5시간40분, 대구가 5시간, 대전이 3시간30분, 강릉이 3시간30분으로 예상된다. 반면 서울요금소에서 주요 도시로 가는 귀성 시간은 부산이 4시간30분, 목포가 3시간40분, 광주가 3시간20분, 울산이 4시간10분, 대구가 3시간30분, 대전이 1시간30분, 강릉이 2시간40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9시~10시쯤 시작된 귀경방향 정체는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절정에 이르렀다가 다음날 오전 3시쯤 해소될 전망이다. 도로공사는 “추석 다음날인 이날 귀경차량이 몰려 오전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귀경방향으로 혼잡이 극심하나 전날보다는 낮은 수준이며 귀성방향은 평소 토요일 지방방향과 비슷한 수준의 정체”라고 설명했다.

오후 4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금호분기점부근 2㎞, 영동2터널~영동1터널부근 4㎞, 비룡분기점~회덕분기점 9㎞, 남청주~청주휴게소 부근 30㎞, 천안부근~안성분기점 부근 23㎞, 기흥부근~신갈분기점 6㎞, 달래내부근~반포 8㎞ 구간이 정체다. 부산방향으로는 한남~서초 4㎞, 신갈분기점부근~수원 5㎞, 언양분기점 1㎞, 석계부근~양산 7㎞, 구서 1㎞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서울외곽순환도로 구리방향 판교분기점부근~성남 3㎞, 하남분기점~상일 3㎞, 수락산터널~송추부근 10㎞, 일산~자유로 2㎞, 김포부근~김포요금소 2㎞, 조남분기점 1㎞ 구간에서 차량이 거북이 걸음을 걷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목포요금소부근~몽탄2터널 6㎞, 부안부근~부안 3㎞, 동군산부근~군산부근 11㎞, 홍성~홍성부근 2㎞, 서산휴게소~서산부근 7㎞, 당진부근~서해대교부근 22㎞, 화성휴게소~화성휴게소부근 6㎞, 매송~팔곡터널 5㎞, 일직분기점~금천 4㎞ 구간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는 중이다. 목포방향는 금천~금천부근 1㎞구간이 정체다.

중부고속도로 양평 방향 선산휴게소~선산휴게소부근 3㎞, 낙동분기점~낙동분기점부근 2㎞, 상주~상주부근 5㎞, 점촌함창~진남터널부근 8㎞, 문경새재터널~연풍터널 5㎞, 감곡부근 7㎞ 구간도 정체를 보이고 있으며 창원방향으로는 감곡부근 3㎞ 구간이 정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