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서 관광버스 2대 충돌···2명 중상·32명 경상

뉴시스. 14일 오후 2시26분 경북 울릉군 울릉읍 도동리의 한 도로에서 관광버스 2대가 정면충돌해 34명이 다쳤다. (사진 = 경북 소방본부 제공)

경북 울릉도 한 도로에서 관광버스 2대가 충돌해 2명이 중상을 입고 32명이 부상을 입었다.

14일 오후 2시26분쯤 경북 울릉군 울릉읍 도동리 한 도로에서 관광버스 2대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양쪽 버스에 타고 있던 운전사와 관광객 39명 가운데 2명이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관광객 32명도 부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관광객 37명을 태우고 도동에서 봉래폭포 방향으로 진행하던 버스와 운전사만 탄 채 반대 방향에서 내려오던 버스가 충돌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두 차량 운전사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울릉도=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