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27)이 2019~2020시즌 1·2호골을 터뜨렸다. 팀은 완승을 거두고 3위로 도약했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풀타임을 소화하며 이번 시즌 첫 골과 두 번째 골을 연달아 터뜨렸다. 지난 시즌 본머스와 EPL 37라운드 경기에서 퇴장을 당해 3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던 그는 이번 시즌 2라운드까지 뛰지 못했고, 리그 3~4라운드에서도 골을 터뜨리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날 경기에서 시즌 1·2호 골을 동시에 만들며 홈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시즌 1호골은 0대 0으로 맞선 전반 10분에 터졌다. 손흥민은 센터백 토비 알데르베이럴트가 후방에서 길게 뿌려준 패스를 받아 수비수 둘을 제친 후 득점에 성공했다. 2대 0으로 앞선 전반 23분에는 멀티골을 만들었다. 세르쥬 오리에가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페널티박스 안쪽에서 다이렉트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공격의 기점을 만들기도 했다. 전반 42분 손흥민이 앞으로 뿌려준 전진 패스를 해리 케인이 에릭 라멜라에게 꺾어줬다. 쇄도하던 라멜라가 이를 밀어 넣어 팀의 네 번째 골을 터뜨렸다.

후반에도 손흥민의 발끝은 날카로웠다. 후반 17분 오른쪽 측면을 돌파하던 그는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재치있는 슈팅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골대 옆 그물에 걸렸다. 이후에도 수비진을 부지런히 헤집으며 해트트릭 찬스를 엿봤지만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멀티골과 상대 수비수 패트릭 판 안홀트의 자책골 그리고 라멜라의 골을 묶어 4대 0 완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동료들이 시즌 시작부터 나를 많이 도와줬다”며 “그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골을 만들어내지 못했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우리는 시작부터 많은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승점 3 이상도 받을 만한 경기였다”며 만족감을 표현했다.

첫 골에 대해서는 “토비가 보내준 공이 워낙 좋았기 때문에 내가 달려가 좋은 터치를 할 수 있었다”면서 “마무리엔 약간 행운이 섞여 있었다”고 말했다. 두 번째 골도 “크로스가 훌륭해 잘 때릴 수 있었다”며 재차 동료들 덕분임을 강조했다.

지난달 11일 아스톤 빌라를 3대 1로 꺾었던 토트넘은 네 경기 만에 또다시 승리를 거두게 됐다. 승점 8(2승2무1패)을 기록해 리그 3위에 올랐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